백운산소개 식물생태 동물생태
조류
백운산생태학습 > 동물생태 > 조류

우세종과 천연기념물

백운산 서식 조류는 총 10목 26과 4아과 49종 301개체로 천연기념물인 붉은 배새매, 새매, 독수리, 황조롱이, 수리부엉이, 소쩍새 등 7종이 서식 한다. 야생조류의 생태적 분포유형으로는 텃새가 51.02%, 여름새가 42.86%, 겨울새가 6.12% 이며, 우세종은 멧비둘기, 청호반새, 직박구리, 딱새, 붉은머리오목누이, 쇠박새, 박새, 동고비, 멧새, 어치 등 10종으로 전체 개체수의 65.45%를 차지한다.

우세종

멧비둘기사진

멧비둘기
'산비둘기'라고 부르기도 하며, 매우 흔한 텃새이다. 번식기 때는 날개를 수평으로 펴고 활동하기도 한다. 겨울철에는 수십마리, 많게는 100마리 이상씩 때를 지어 생활한다.

청호반새사진

청호반새
흔하지 않은 여름철새이다. 물가의 벼랑, 나뭇가지 등에 앉거나 정지비행을 하며 먹이를 찾는다. 번식은 호수나 하천, 골짜기 근처에 있는 흙벽에서 한다.

직박구리사진

직박구리
흔한 텃새이다. 날 때는 날개를 퍼덕이다 몸에 붙였다 하면서 파도 모양을 그리며 난다. 주로 나무 위에서 생활하고 땅 위에는 거의 내려오지 않는다.

딱새사진

딱새
앉아 있을 때는 머리와 꼬리를 위아래로 까딱거리며, 적이 다가가면 부리를 부딪쳐 딱, 딱, 딱, 딱 하는 소리를 낸다. 세력권을 가지고 일년 내내 같은 장소에서 생활한다.

붉은머리오목누이사진

붉은머리오목누이
20~50마리 내외로 무리를 지어 풀덤불이나 관목 숲, 갈대밭 등을 재잘거리며 쉴새 없이 부지런히 옮겨 다닌다. 번식은 풀숲이나 관목림 속에서 한다.

쇠박새사진

쇠박새
번식기에는 암수가 함께 생활하고, 번식후에는 박새, 진박새, 동고비 등과 함께 작은 무리를 이루어 생활한다. 번식은 딱따구리의 묵은 둥지나 나무구멍 등에서 한다.

박새사진

박새
일년 내내 같은 장소에서 생활하며, 번식기 때는 세력권을 갖는다. 번식은 나무구멍이나 건물, 돌담의 틈, 처마 밑, 인공둥지 등에서 한다.

동고비사진

동고비
일년 내내 같은 장소에서 생활한다. 나무 위에서 빠르게 움직이고, 높은 곳에서 거꾸로 내려오며 먹이를 찾는다. 번식기 때는 높은 나무에 앉아 시끄럽게 지저귄다.

멧새사진

멧새
번식기 때는 암수가 함께 생활하고, 세력권을 점유하기 위해 다양한 소리로 지저귄다. 때로는 비번식기에도 영역확보를 위해 지저귄다.

어치사진

어치
날개짓은 비교적 느린 편이다. 날 때, 허리의 흰색이 선명하게 보인다. 번식기에는 암수가 함께 생활하고, 번식 후에는 수십 마리씩 무리를 지어 생활한다.

천연기념물

붉은배새매사진

붉은배새매
흔한 여름철새로 번식은 5월경에 참나무나 밤나무, 침엽수 등의 높은 나뭇가지에서 한다. 둥지는 가는 나뭇가지를 쌓아 올려 접시모양의 둥지를 만든다.

독수리사진

독수리
겨울철새이다. 날 때 날개 짓은 매우 느리며 주로 날개를 펼친 채 상승기류를 이용한다. 높은 하늘에서 활공하거나 선회하며 먹이를 찾고 먹이를 발견하면 근처에 내려앉는다.

황조롱이사진

황조롱이
흔히 번식하는 텃새이다. 먹이를 찾을 때는 낮게 비행하거나 정지비행을 하며 주로 땅 위의 것을 노린다. 번식은 4월 상순에서 5월 하순 사이이다.

올빼미사진

올빼미
드문 텃새이다. 잘 발달한 눈과 귀를 이용하여 먹이를 찾고 넓고 둥근 날개로 소리없이 날아가 날카로운 발톱으로 먹이를 움켜쥔다.

· 사진 및 내용 출처 : 백운산 자연휴양림 홈페이지 (http://bwmt.gwangyang.go.kr)


   Close